남북하나재단, 코로나 위기 극복 및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자매결연 협약 체결
  • 후원하기
남북하나재단, 코로나 위기 극복 및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자매결연 협약 체결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09.15 17: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위기 극복 및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자매결연 협약 체결 후 남북하나재단 정인성 이사장(왼쪽)과 마포‧공덕시장 상인회 이세권 회장(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남북하나재단 제공)

남북하나재단(이사장 정인성, 이하 ‘재단’)은 8월 13일(월) 오후 2시, 마포‧공덕시장 상인회(회장 이세권, 이하 ‘상인회’)와 상인회 사무실(서울시 마포구 소재)에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자매결연은 추석명절을 맞이하여 지역경제를 활성화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을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되었다.

또한, 재단은 마포‧공덕시장의 활성화와 코로나19 위기 극복의 마음을 담아 상인회를 통해 마스크 및 손세정제 세트 150개를 각 점포에 전달하였으며, 재단 임직원들이 다가오는 추석명절을 맞아 전통시장에서 장을 볼 수 있도록 지원했다.

재단은 자매결연을 통해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을 ‘전통시장 가는 날’로 지정하여, 직원들은 점심시간에 전통시장 활용하기, 재단 행사 및 부서 필요물품 구입 시 전통시장 이용하기 등의 실천을 적극 이행할 예정이다.

정인성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전통시장의 어려움에 공감하고 있으며, 재단과의 자매결연이 부족하나마 지금의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전통시장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남북하나재단 정인성 이사장(오른쪽)이 마포‧공덕시장 활성화와 코로나19 위기 극복의 마음을 담아 점포에 마스크 및 손세정제 세트를 전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