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숙 한자교실] 공약(公約)
  • 후원하기
[고정숙 한자교실] 공약(公約)
  • 고정숙 전문 기자
    고정숙 전문 기자 koko6110@hanmail.net
  • 승인 2021.07.23 2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정숙 한자교실] 공약(公約)

                                                                                                       

 

대권에 도전하는 후보들의 공약(公約)이 쏟아지고 있는 요즘이다. 오늘 한자교실에서는 公約을 파자로 알아보겠다.

                                                                                                 

자는 , 지극히 개인적인 뜻을 나타내는 의 조합이다.

                                                                                                       

자는 사물을 반으로 쪼개 나누다라는 뜻으로 쓰인다. 단독으로 쓰일 때는 숫자 여덟을 뜻하지만, 다른 글자와 결합해서 쓰일 때는 자처럼 공평하게 한다는 뜻을 전달한다.

                                                                                               

자는 팔을 안으로 굽힌 모습으로 무언가를 끌어당겨 자신의 것으로 만든다는 지극히 개인적이라는 뜻이다.

                                                                                         

자는 실 사()와 구기 작()의 조합이다.

                                                                                               

 

자는 실 꾸러미를 그림으로 나타낸 상형문자이다.                                                                                                                                                        

자는 손잡이가 있는 국자의 모양을 그림으로 나타낸 것이다.

                                                                                                

자는 원래 술 부을 작() 자에서 분리된 것이다. 그러므로 술자리에서 하는 약속(約束)은 신빙성이 떨어진다는 뜻도 된다.

그러나 公約은 다르다. 모든 사람들에게 공평(公平) 함을 바탕으로 지켜내겠다고 발표하는 것이 公約이다.

                                                                                              

대선후보자들은 과거에 얽매여 특정 후보의 사생활만을 파고드는 꼴사나운 행태로 국민들에게 실망감을 안기지 말고, 본인의 포부가 담긴 큰 그림 속에서 지켜나갈 수 있는 제대로 된 公約을 제시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公約空約으로 변질되지 않는 확고한 본인만의 공약으로 당당하게 후보 경선에서 이기는 후보를 국민들은 바라고 있다는 것을 알아주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