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숙 한자교실] 침소봉대(針小棒大)
  • 후원하기
[고정숙 한자교실] 침소봉대(針小棒大)
  • 고정숙 전문 기자
    고정숙 전문 기자 koko6110@hanmail.net
  • 승인 2021.07.21 21: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정숙 한자교실]  침소봉대(針小棒大)

                                                                                               

대권주자 이재명지사의 침소봉대(針小棒大) 발언이 요즘 뉴스에서 회자되고 있다. 오늘 한자교실에서는 針小棒大를 파자로 알아보겠다.

                                                                                           

  

 

자는 (쇠 금) 자와 (열십) 자가 결합한 모습이다. 소전에서는 (다할 함) 자가 쓰인 (침 침) 자로 쓰이다가 해서에서부터 자가 들어간 자로 바뀌었다.

쇠붙이[]를 많이[] 갈아서 뾰족한 바늘로 만든다는 뜻이다.

                                                                                                

자는 작은 파편이 튀는 모습을 그린 것이다.

                                                                                                  

몽둥이 봉() 자는 나무 목()과 받들 봉() 자의 조합이다.

                                                                                                    

갑골문에 나온 자를 보면 약초를 양손으로 떠받치고 있는 모습이 그려져 있다. 고대에는 그 지역에서 생산되거나 채취한 귀한 것을 황제나 지역 관리에게 바쳐야 했으므로 자는 바치다또는 섬기다’, ‘받들다라는 뜻으로 쓰인다.

그러므로 자는 나무 을 더하여 몽둥이라는 뜻을 나타냈고, ‘자는 음을 나타냈으며, 두 글자를 합하여 뜻과 음을 더해 만든 것을 형성(形聲) 문자라고 한다.

                                                    

 

자는 양팔을 벌리고 서있는 사람의 모습을 상형화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