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나에게 가고 나 그대에게 오고』 - 2
  • 후원하기
『그대 나에게 가고 나 그대에게 오고』 - 2
  • 윤한로 시인
    윤한로 시인 jintar@hanmail.net
  • 승인 2021.04.30 10: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물

내 눈은

오줌
나무
잎사귀
눈 슴벅슴벅
왠지
슬풰
어린말자지나무잎사귀
대추 넣고 달여 먹으면
다리 쑤시는 데도
엄청 좋다던데
 

 


시작 메모
, 눈물은 깨끗하지. 기쁨보다 엄청 깨끗하지. 또 슬픈 눈물 때문에 떠오르는 말과 오줌과 나무는 서로 얼려 아주 깨끗할 걸. 그런데 우리 힘 겨운 두 다리는 아무리 슬퍼도 울 수 없어. 그저 쑤실 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